Envy and Pride: How Economic Inequality Deepens Happiness Inequality in South Korea (2020.07)

  • 저자 :  Woo Chang Kang, Jae Seung Lee, and BK Song
  • 학술지명 : Social Indicators Research
  • 발행처 : Springer
  • 권호 : 150(2)
  • 게재년월 : 2020년 7월
  • DOI: 10.1007/s11205-020-02339-2 
  • 초록 : This paper examines how economic inequality at the local level affects individuals’ subjective well-being (SWB) through social comparison in Seoul, South Korea. We implement a multi-level analysis combining asset inequality, calculated using the actual transaction prices of apartments, and public opinion surveys conducted by Seoul Metropolitan City between 2008 and 2016. Our analysis shows that inequality negatively affects SWB among respondents whose family income is lower than the median (the envy effect), but drives up SWB among the other half (the pride effect). Further analysis on the effect of inequality on subjective class awareness corroborates a social comparison mechanism: the haves embrace an upper-class awareness as local inequality increases, while the have-nots embrace a lower class awareness. These findings suggest that, despite concerns about economic inequality and its negative consequences, calling for policy reform to reduce inequality may be unpersuasive to the better off members of society, especially if doing so increases individual financial burdens.

Environmental Degradation and Public Opinion: The Case of Air Pollution in Vietnam (2020.06)

정부조달시장의 무역개방성과 선거제도 (2020.06)

초록 : 본 연구는 국가 경제의 중요한 부분이나 상대적으로 정치학 연구가 진행되지 않은 정부조달시장(Government Procurement Market)을 분석하였다. 최근 글로벌 경제위기 이후 정부지출이 급증하면서 재정건전성에 대한 압력이 증가하였고, 이러한 현실은 정부조달시장에서의 정부구매의 효율성 개선에 대한 압박으로도 작용하고 있다. 정부조달시장에서 소비자로서의 정부는 개인 및 기업과 같이 재정의 효율적 운용을 할 유인이 존재한다. 그러나 정부는 단순한 소비자가 아닌 정치적 행위자로서 정부 정책을 통해 정치적 이익을 추구하고 국내정치적 제약에 따라 움직일 수밖에 없는 존재이기도 하다. 효율적 지출을 해야 하는 소비자로서의 정부, 그러나 동시에 정치적 행위자로서 정부지출을 통해 정치적 이익을 얻고자 할 유인이 동시에 존재하는 것이다. 본 연구는 상반되는 유인이 존재하는 정부조달시장에서 정부의 선호에 영향을 미치는 제도적 변수로서 선거제도의 효과를 분석하였다. 정부는 정부조달시장을 개방함으로써 조달시장의 경쟁성과 투명성을 높여 정부지출의 건전성을 높일 수 있지만, 이는 정부조달시장을 통하여 특정 기업, 집단, 지역에 혜택을 부여하여 정치적 이익을 얻을 수 있는 능력이 축소되는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 딜레마에 처해있다. 본 논문은 선거제도, 특히 선거구의 크기(District Magnitude)와 의석 배분 규칙(Allocation Rule)이 정부조달시장의 무역개방에 대한 정부의 선호에 미치는 제약을 분석하였고, 구체적으로 선거구의 크기(M)가 작은 국가일수록 정부조달시장의 해외개방성은 낮다는 점, 그리고 선거제도의 비례성이 낮을수록-단순다수제(plurality)-정부조달시장의 해외개방성이 낮다는 것을 제시하였다.

한국교육정책의 정치적 기반: 공교육 투자확대에 대한 세대효과 (2020.05)

초록 : 본 논문은 한국사회의 교육정책에 대한 한국인의 선호를 분석한다. 정부의 교육정책은 기회의 평등과 관련된 공정성의 문제일 뿐만 아니라, 한정된 정부 자원을 배분하는 데에 있어 교육 지출은 상황에 따라 누진적 또는 역진적인 재분배 효과를 갖는다는 점에서 정치적 결정의 문제이다. 본 논문은 교육정책에 대한 대중의 선호 분석을 통하여 교육정책의 정치적 균열구조 및 정치적 토대를 살펴보았고, 특히 교육정책에 대한 세대효과에 주목하여 현재 사회변화의 동력인 밀레니얼세대의 교육정책선호를 살펴보았다. 분석의 결과는 경제적 불평등보다는 실력주의(meritocracy)에 기반을 둔 절차적 공정성에 민감하다고 알려진 밀레니엘세대의 경우, 대학입시 및 취업 시 저소득층에 대한 할당제에 반대하고, 대학입시제도에서 사회적 약자에 대한 우대정책의 확대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엇보다도 서구 선진국의 상황과는 다르게 한국의 밀레니얼세대의 경우, 공교육에 대한 투자확대에 부정적이며 공교육 투자확대를 하고자 하는 정당을 지지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교육 예산의 확대는 경제불평등을 완화하는 중요한 정책임에도 불구하고 추후 한국사회의 주축이 될 밀레니얼 세대의 공교육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으로 인하여 공교육 투자에 대한 정치적 기반은 지속적으로 축소될 것으로 예측된다.

When Top‐down Meets Bottom‐up: Local Adoption of Social Policy Reform in China (2020.04)

  • 저자 :  Xian Huang and Sung Eun Kim
  • 학술지명 : Governance
  • 발행처 : Wiley
  • 권호 : 33(2)
  • 게재년월 : 2020년 4월
  • DOI: 10.1111/gove.12433
  • 초록 : Authoritarian local leaders face two driving forces in social policymaking: top‐down pressure from the regime and bottom‐up motivations derived from local conditions. Existing studies recognize the importance of both forces, but remain unclear as to how they interact and which of them is more influential in driving local policy adoption. Focusing on two health insurance integration policies in China, we find that when the policy entails substantial class or distributive conflicts and bureaucratic friction, top‐down pressure for compliance is a dominant driver for local policy adoption; when the policy does not entail such conflicts or bureaucratic infighting, bottom‐up motivations based on local economic geography together with top‐down pressure drive local adoption. We find support for this argument from an analysis of an original city‐level data set in China from 2004 to 2016. This study has implications for social policy reform, decentralization, and government responsiveness in authoritarian countries with multilevel governance.

Employment Insecurity and Social Policy: Preferences for Investment vis-à-vis Consumption (2020.04)

  • 저자 : Seobin Han & Hyeok Yong Kwon
  • 학술지명 : Policy and Society
  • 발행처 : Taylor & Francis
  • 권호 : 39(2)
  • 게재년월 : 2020년 4월
  • DOI : https://doi.org/10.1080/14494035.2019.1699005
  • 초록 : While existing studies on redistribution politics provide explanations of ‘who’ supports redistribution, we know very little about who supports ‘what’ type of redistribution. This omission is unfortunate because government spending has diverse functions and impacts, which are not differentiated in existing research. By capturing individual preferences for specific types of government policy under conditions of unemployment, we assess how economic insecurity influences calls for government action. Building on the analytic distinction between social consumption and social investment, this study examined the role of unemployment in social policy preferences. First, the experience of unemployment drives individual demand for social consumption but reduces support for social investment. Second, income levels have a heterogeneous effect on social policy preferences. In other words, a high income level is positively associated with support for social investment but negatively associated with support for social consumption. Third, the income effect is conditional on the experience of job loss, with the effect more pronounced in lower income groups than in higher income groups. An analysis of European Social Survey (ESS) Wave 8 (2016) data found empirical evidence supporting arguments about the impact of economic insecurity on individual preferences for a particular type of social expenditure.

원문링크

The Prospects of Human Rights in US–China Relations: A Constructivist Understanding (2020.01)

  • 저자 : Hun Joon Kim
  • 학술지명 : International Relations of the Asia-Pacific
  • 발행처 : Oxford University Press
  • 권호 : 20(1)
  • 게재년월 : 2020년 1월
  • DOI : 10.1093/irap/lcy020
  • 초록 : What are the prospects of U.S.-China relations in the area of human rights? Skeptics maintain that human rights is no longer an issue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A traditional understanding of U.S.–China relations ignores the role of norms, while the constructivist perspective recognizes their independent effects. This paper links the traditional understanding of power politics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with the study of constructivist norm research. The three findings of constructivist norm theories are relevant and applied to predict the status of human rights in U.S.-China relations: the historical construction of norms, the long-term and multifaceted effects of norms, and the persistence of norms. Based on these theoretical predictions, it is expected that, although convergence is not completely impossible, the past dynamic of competition and confrontation will continue and human rights will still be a contentious issue in U.S.-China relations.

막스 베버의 정치사상에 나타나는 전통과 혁신 (2019.12)

  • 저자 : 최치원
  • 학술지명 : 한독사회과학논총
  • 발행처 : 한독사회과학회
  • 권호 : 29(4)
  • 게재년월 : 2019년 12월
  • 국문 초록 : 사회학자로 각인된 베버는 독일의 지적·학문적 전통의 맥락에서 정치학자이자 정치사상가이다. 베버에게 정치는 포괄적인 의미에서 문화이다. 문화적 근대의 ‘고유한 법칙성들’을 포착했던 베버의 사상으로부터 5개의 원리로 구성된 정치사상이 도출된다. 그 핵심은 제 3과 제 4원리에 있다. ‘문화적 근대’의 내부에서 문화를 구성하는 가치영역들이 ‘고유한 법칙성’을 전개시키면서 서로 충돌하고 갈등하듯이, 인간 베버의 사상을 구성하는 각 분과학문의 가치영역도 내재적으로 ‘고유한 법칙성’을 전개하고 서로 충돌하고 갈등한다. 이것은 베버의 사상이 법학, 철학, 신학, 역사학, 경제학 등 다양한 분과학문에 의해 영향을 받고 형성되었기 때문에 필연적인 현상이다. 베버의 현실정치에 대한 이론적 실천적 경험은 그 자신의 사상에 특성을 부여한다. 베버의 정치사상은 무엇보다 ‘구식 정치이론’으로서 ‘국민경제학 역사학파’와의 대결을 통해 형성되어, ‘고유한 법칙성’을 전개시킨다. 그것은 전통과 혁신의 이중적 계기를 갖는다. ‘가치자유’는 이러한 ‘고유한 법칙성’이 완전히발현된 대표적인 한 형태일 뿐이다. 인간 베버의 사상에 내재된 ‘고유한 법칙성들’의 실체는 서로 혼재되어 있고, 많은 부분이 감추어져 있다. 그러나 그것들의 맥박은 독일의 지적· 학문적 맥락속에서 뛰고 있다. 서구의 지식사적 측면에서 베버의 사상은 소크라테스와 플라톤 그리고 아리스토텔레스 이래의 서구 정치학의 전통에 대한 문제제기의 의미를 갖는다.

Divergent Paths of Integration in the Post-Multicultural Era: Interculturalism in Spain and Civic Integration in France (2019.10)

  • 저자 : 이영현, 김남국
  • 학술지명 : EU연구
  • 발행처 : 한국외국어대학교 EU연구소
  • 권호 : 53
  • 게재년월 : 2019년 10월
  • DOI : 10.18109/jeus.2019.53.3
  • 초록 : This paper explores how European immigrant integration policies have changed in the post-multicultural era. We argue that two main factors led to the change of integration paradigm; one, the challenges against multiculturalism, and the other, increase of EU’s influence on national immigration policy. As a result, new integration models now emerged in the form of interculturalism and civic integration. By focusing on Spanish Interculturalism and French Civic Integration, this paper traces two countries’ immigration history, and their reactions against multiculturalism as well as the EU’s growing competence. Then, we examine how the current integration policies aim to create shared values and identities. Two approaches have different perspectives on how to make shared values and norms that can integrate natives and newcomers. While the interculturalism is based upon a premise that culture can be changed with adopting new values from new citizens, there is no room for minorities’ cultures affecting the existing dominant culture in the civic integration policy. We claim that the divergence was due to the distinct histories of building the notion of ‘us’ in relation to ‘others.’ Whereas Spain does not have a strong sense of being “Spaniard” and did not have enough time to construct the meaning of ‘us’ in relation to ‘others’, France had already defined the meaning of “Frenchness” long before the society faced the diversity management.